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출석한 국회 국정감사가 강아지 인형의 입회 여부를 두고 중단됐다.

20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는 오후 2시 20분께에 감사를 시작했지만, 이후 20분 만에 중단됐다. 원인은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이 가져온 불독 인형 '대똥이'다.

송 의원은 "좋은세상 평등한세상 만들자고 대동이라고 붙였는데 얘가 자꾸 이상한걸 먹더니 자꾸 이상한 구린내를 풍긴다. 그래서 이름을 대동이가 아니고 대통이도 아니고 대똥으로 바꿨다. 그래서 국토부 국감떄도 질의했는데 오늘도 이 대똥이랑 같이 질의하겠다"고 말했다.

이 인형이 등장하자 여당 의원들은 "합의 위반"이라며 반발했다. 앞서 국회 여야 간사는 상호간 정치적 메시지를 담은 피켓이나 선전물, 전시 등을 자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국토위 국감반장을 맡은 조응천 의원은 송 의원에게 인형을 내릴 것을 여러차례 요구했다. 송 의원이 이에 응하지 않자 조 의원은 정회를 선언했다.

이후 국감장에서는 여야 의원들이 '대똥이'의 입회 여부를 두고 충돌했다. "창피해죽겠다" "판단은 국민들이 해줄 것"이라는 고성이 회의장에 울려퍼졌다.

이재명 지사는 언쟁이 진행되는 동안 여러 차례 웃으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앞서 송 의원은 이달초 국토교통부 국감에서 고사성어 '양두구육'을 인용하며 대똥이에 양의 탈을 씌우는 퍼포먼스를 진행한 바 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