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윤석열 '전두환 옹호' 논란 저격
"숭고한 역사 한순간에 무너뜨릴 인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한경DB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한경DB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두환 신군부를 옹호하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위험한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고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윤석열은 겉으론 정의를 얘기하지만 그동안 민주주의를 위해 쌓아온 우리의 숭고한 역사를 한순간에 무너뜨릴 인물"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김종인 전 대표가 국민의힘 의원들과 함께 5·18 묘역에서 무릎 꿇고 사죄하던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다"며 "하지만 결국 그 모든 것이 쇼였음을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증명해줬다"고 했다.

이어 "전두환 씨처럼 국정운영을 하겠다고 양심선언을 한 것"이라며 "비뚤어진 역사의식으로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들고 무소불위 검찰 권력으로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있는 윤석열은 무엇을 목적으로 대통령 후보에 나섰냐"며 "자신의 안위와 영달을 위해 나선 것이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시도 눈을 떼선 안 될 인물이기도 하지만 한 발짝도 지도자의 자리에 올라앉게 해선 안 될 인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방문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계신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또 대통령이 되면 지역과 출신을 따지지 않고 최고의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이분(전두환)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을 관리해봤기 때문에 (각 분야 전문가들에게) 맡긴 것"이라고도 했다.

여야를 막론하고 비판이 쏟아지자 윤 전 총장은 "저는 대학생 때 모의재판에서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라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려 "어제 제가 하고자 했던 말은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서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만기친람해서 모든 걸 좌지우지하지 않고 각 분야의 뛰어난 인재들이 능력과 기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해서 국정을 시스템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전두환 정권 군사독재 시절 김재익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경제 대통령' 소리를 들었을 정도로 역량을 발휘했던 걸 상기시켰다"며 "대통령이 유능한 인재들을 잘 기용해서 그들이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하도록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다. 제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