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 / 사진=엔씨소프트

리니지 / 사진=엔씨소프트

충남 지역 수산업협동조합(수협) 직원이 회삿돈 30억원을 빼돌려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의 고가 아이템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올해 충남 서산수협 직원 A씨는 지난 2017년부터 3년 동안 121차례에 걸쳐 30억원이 넘는 돈을 횡령했다. 거래처에 입금해야 할 어업용 기자재 및 면세유류 결제 대금 지급 결의서를 위조하고 직인을 도용하는 방식을 썼다. 수협은 올해 초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횡령한 돈으로 리니지 게임 아이템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리니지는 특정 등급 카드를 얻기 위해 확률상 10억원 이상을 써야 하는데 A씨는 해당 카드를 10장가량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의원실 설명이다. A씨 가족은 10억원 정도를 일부 변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협 측은 미변제 금액에 대해서 A씨의 게임 계정을 매매해 4억원 정도를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머지 16억원은 회수가 어려운 상황이다.

안 의원은 "지난해 경주수협에서 예금 업무를 담당하던 직원이 7년 동안 153차례에 걸쳐 35억원이 넘는 돈을 횡령해서 논란이 됐던 수협이 1년이 지났음에도 사후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