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19 [아시아포럼21 제공]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대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19 [아시아포럼21 제공]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정치를 해서 안 될 분, 집권당 대선 후보로 나온다는 게 대한민국이 부끄러운 일"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유 전 의원은 19일 대구 수성호텔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서 "이 지사는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봤듯 오만하고, 얼굴 두껍고, 거짓말을 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지사를 상대로 정권교체를 확실하게 해낼 카드는 저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또 대장동 의혹 관련 이 지사의 대선후보 낙마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렇게 본다"고 했다.

당내 경쟁자들에 대한 견제도 이어갔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최순실 때문에 정권을 잃은 것을 잊었냐"며 "무당 찾아가서 굿을 해도 되고, 점을 봐도 되는데 대통령은 그러면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임기가 보장된 감사원장, 검찰총장이 나오자마자 대선에 출마하는 것은 정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민의힘에 와서 유력후보가 되어있는 것도 정상적이지 않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홍준표 의원에게는 "굉장히 솔직하고, 재미있고, 옆에 있으면 농담도 잘하시고. 인간적인 측면도 있다"고 덕담을 먼저 했다. 그러면서도 "국가지도자는 중요한 문제에 대해서는 깊이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홍 후보님은 그런 측면이 좀 약한 게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의힘 경선과 관련해 "다른 후보들 말씀 안 드리겠다. 제 이야기만 하겠다"며 "저보다 더 잘할 사람이 있으면 지지하고 그 사람 대선캠프에서 있었을 것이다. 제 눈에는 다음 대통령이 해결해야할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뜻을 세웠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또 "박근혜 정부 탄핵되고 문재인 정부에 거의 정권을 내어주다시피 했다"며 "탄핵과 지난 대선의 실패에 대해 저 유승민에게 책임을 물으신다면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 정치를 오래했던 사람으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 굉장히 어렵다. 이겨도 1~2%, 져도 1~2% 정도가 될 것"이라며 "국민의힘 지지자들은 국민의힘 후보를 찍을 것이고, 민주당은 민주당 후보를 지지할 것이다. 중도층, 수도권의 젊거나, 진영에 속해있지 않는 분들이 이번 대선을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자신을 둘러싼 '배신자 프레임'에 대해서는 "저한테 현실적인 벽이다. 이 감정이 답답하고 거대한 벽으로 있을 줄 생각 안 했던 측면도 있다. 시간이 지나면 진실을 알고, 시간이 해결해 주겠지라는 생각을 했지만 그 벽은 굉장히 견고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요즘 대구·경북을 열심히 다니면서 느끼는 것은 직접 부딪히며 이야기를 하고, 있는 그대로 이야기 다하니까 이해해 주시는 분들도 많아졌다"고 덧붙였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