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대통령이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도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된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는 "광주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19일 SNS에 "광주의 상처는 아직 아물지 않았고 진상규명조차 완전히 되지 않았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후보는 "집단학살범도 집단학살 빼면 좋은 사람이라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느냐"라고 따졌다.

앞서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찾은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며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민주당 광주시당도 성명을 내고 "묵과할 수 없는 망언"이라고 규탄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윤석열 후보가 오늘 부산을 찾은 자리에서 '호남 사람들도 전두환이 정치를 잘했다고 한다'고 언급했다"며 "호남이 전두환 정치를 옹호했다고 하는 부분은 도저히 묵과하고 넘어갈 수 없는 망언이다"고 비판했다.

광주시당은 "전두환의 집권 기간 호남은 정치적 차별뿐 아니라 경제적 차별까지 받으며 낙후의 길을 걸었다"며 "엄혹한 전두환 통치 기간에 그를 칭찬하고 찬양할 호남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되겠나"고 했다.

그러면서 "안중근 의사와 윤봉길 의사도 제대로 구분하지 못한다는 윤석열 후보가 이번에는 호남인들의 정치적 시각을 심각하게 폄훼했다"며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