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을 찾아 택시 기사들과 간담회 후 구내 식당에서 비빔밥으로 점심을 먹고 있다. 2021.10.19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을 찾아 택시 기사들과 간담회 후 구내 식당에서 비빔밥으로 점심을 먹고 있다. 2021.10.19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신군부를 옹호하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건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며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은 대통령이 되면 세부 업무는 전문가에게 맡기고 시스템 관리를 하면 된다는 얘기를 하면서 나왔다. 전두환씨가 정치를 잘했다는 평가를 받는 건 군대에서 조직 관리를 해봐서 세부 업무를 각 분야 적재적소에 전문가를 앉혀놓고 정치를 했다는 의미다.

윤 전 총장은 "최고의 전문가들을 뽑아서 적재적소에 두고 전 시스템 관리나 하면서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고 아젠다만 챙기겠다"며 "시스템이 알아서 하는 거지, 제가 일부러 (세부 업무를) 안 해도 되고 그거 할 시간이 어디 있냐"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공격도 펼쳤다. 그는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비리를)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는 것은 국민 상식을 짓밟는 것"이라며 "법과 상식을 무시하고 짓밟고 자기들이 도둑질해놓고 국힘 게이트라고 주장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국힘 사람들은 너무 젊잖아서 비상식적이고 법을 무시하는 범법자들과 싸우지 못한다"며 "무도한 정권과 단기필마로 싸우다가 당에 온 저와 함께 투쟁해 정권 교체를 이루자"고 강조했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땅을 강제 수용해 아파트로 개발하는 등 시장이 모든 것을 정한다"며 "설계했다는 것 자체가 배임 범죄 완성"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장동 비리는 이 정권 국민 약탈 중 하나의 예일 뿐이며, 이런 범죄를 수사하려면 특검을 100개는 돌려야 한다"면서 "(이 지사가) 특검을 받지 않으려고 무조건 버티는 것"이라고 공세를 펼쳤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