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부선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부선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석한 경기도 대상 국정감사에서 배우 김부선의 음성이 흘러나와 한바탕 소란이 일었다.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은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감을 보다가 어떤 분이 '도저히 열 받아서 못 참겠다'라고 하면서 전달을 해 달라는 이야기가 있어서 잠시 틀겠다"라며 휴대전화를 마이크 가까이에 댔다.

휴대전화에서는 "제가 국정감사를 보다가 이 인터뷰에 기꺼이 응했습니다. 김부선을 우습게 안 것은 물론이고요"라는 말이 흘러나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간사 박재호 의원은 "그거 트는 건 미리 얘기를 해야 한다. 들은 얘기를 함부로 틀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마이크를 끄라"며 반발했고, 결국 서 의원은 "그럼 말로 하겠다"며 직접 김부선의 메시지를 읽어 내려갔다.

서 의원이 읽은 메시지에는 "내가 거짓말하면 국민이 속으리라는 사이코패스적인 위험한 발상이 위험하다", "당신 나쁜 사람이야", "나한테 솔직하게 했던 것처럼 전 국민한테 솔직하게 고백하라" 등의 내용이 담겼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여야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 의원이 이 같은 녹음 파일을 공개하자 여당 의원들은 "그건 국감이랑 아무 관련이 없는 내용이다"라며 "체통을 지키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 지사는 해당 음성 파일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