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행안위 경기도 국감

李, 유동규 유착 의혹 못 벗고
野는 꼼짝못할 증거 제시못해

위원 21명 중 12명이 민주당
증인채택 막고 '李 감싸기'만
< “유동규는 측근 아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 “유동규는 측근 아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정감사에 출석했지만 이 후보와 민주당, 국민의힘 모두 판세를 바꿀 만한 결정타는 날리지 못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 수사 과정에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의 유착설을 말끔히 해소하지 못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기존 언론 보도 이상의 의혹을 제기하지 못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해 유 전 본부장에 대해 “선거를 도와준 건 사실이고 성남시·경기도 업무를 맡긴 가까운 사람인 것도 맞지만 정치적 미래를 설계하거나 수시로 현안을 상의하는 관계는 아니다”고 했다. “측근은 아니다”며 ‘이재명 책임론’을 부인하면서도 “가까운 사람”이란 사실까지는 부인하지 않았다.

이 후보는 “개인적으로 배신감을 느낀다”며 “관련 공직자가 일부 오염되고 민간 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는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물을 가진 이들이 범인”이라며 대장동 사태는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종전 입장을 반복했다. 대장동 개발사인 화천대유에 특혜를 주지 않았다고도 했다. 그는 “만약 내가 화천대유 주인이었다면 지나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주더라도 (1990년대 초) 강기훈 유서대필 조작사건 담당 검사이던 곽상도 의원의 아들에게 50억원의 퇴직금을 지급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유동규 유착설’과 화천대유에 대한 특혜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하지만 이 후보가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국민의힘은 더 이상 의혹을 파헤치지 못하는 장면이 많았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 후보가 성남지역 조폭에게서 20억원 상당의 뇌물을 받았다고 폭로하며 ‘돈다발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지만 이후 사진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이 후보로부터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맹탕 국감’이란 평가가 나왔다. 국민의힘은 이날 국감 전 40여 명의 증인 채택을 요구했지만 민주당은 이를 거부했다. 경기도는 대장동 관련 주요 자료 제출을 거부했다. 행안위 의원 21명 중 민주당 소속이 12명, 국민의힘이 8명이어서 국감장에선 민주당 의원들의 ‘이재명 방어용’ 질의가 많았다.

전범진/조미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