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장서 경선 갈등 '여진'
李 "黨의 보편복지에 해당"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 소속이었던 오영훈 민주당 의원이 18일 이재명 대통령 선거 후보의 핵심 공약인 기본소득에 대해 “당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경선 결과를 두고 신경전을 벌인 이 후보 측과 이낙연계 의원들의 갈등이 쉽게 수습되지 않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오 의원은 이날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기본소득 정책이 우리 당 정강·정책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주장이 있는데 부합되게 정비해야 하느냐, (이 후보의) 공약을 정비해야 하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당 운영 정책기조 자체에 보편복지를 기본으로 한다는 내용이 적시돼 있다”며 “이는 소득수준을 고려하지 않는 게 아니고 필요할 때 누구에게나 보편적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측면”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오 의원과 의견이 조금 다르다”며 “보편복지가 보편복지 외에 정부가 가계소득을 일절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보편복지 개념 중 기본소득도 충분히 포함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미 정부가 시행 중인 아동수당은 재벌 손자도 받는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이 “그러면 보편복지에 더해 기본소득을 얹어서 가겠다는 것이냐”고 되묻자, 이 후보는 “그렇다. 보편복지를 당연히 확대해야 하고, 기본소득은 보편복지로 볼 수도 있고 경제 정책으로 볼 수도 있어 복합성과 양면성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오 의원의 지적이 계속되자 “제가 하나를 정했다고 해서 끝까지 고집해서 가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충분히 의견을 나누고 실현 가능한 방안을 찾아 만들어 가야 한다”고 답했다.

이낙연 전 대표의 대선 공약이었던 ‘신복지 구상’에 대해서도 “훌륭한 구상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전 대표만의 공약이 아니고 민주당이 주력해서 만든 정책으로, 재원 조달에 대해 고려할 부분이 있지만 우리 당이 가야 할 기본 방향”이라고 평가했다. ‘이낙연계 끌어안기’에 나선 것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