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주자들 일제히 맹공
劉 "대한민국의 수치"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18일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재명 경기지사를 일제히 공격하고 나섰다. ‘대장동 1타 강사’로 주목받았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국감 ‘라방(라이브 방송)’까지 진행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페이스북에서 “적반하장, 오락가락, 막무가내, 유체이탈, 우기기 등이 ‘이재명 화술’의 실체”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대장동 게이트 발생 초기부터 ‘말솜씨’ 하나로 버텨왔다”며 “그러나 그의 말에는 ‘진실’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다수 국민이 ‘대장동 게이트=이재명 게이트’임을 알고 있는데도 ‘국힘 게이트’라 우기고 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재명 패밀리’의 청와대는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다”며 “대통령부터 시작해서 청와대 대변인까지 얼마나 말인지, 막걸리인지 모를 말을 쏟아내며 국민을 속이려 하겠나”라고 했다.

원 전 지사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과 함께 경기도 국감을 생중계하며 ‘펙트체크 방송’을 진행했다. 원 전 지사는 이 지사의 고액 변호사비 대납 관련 해명에 대해 “연수원 동기라 할인을 했니, 무료로 했니 하는데 전부 김영란법에 걸린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국감에서 고액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해 ‘사법연수원 동기거나 대학 친구여서 재판 비용이 크지 않았다’는 취지로 답했다. 원 전 지사는 “무료로 해주면 김영란법 위반이고, 변호사비를 제3자가 내주면 뇌물”이라며 “본인이 댔으면 자금 출처를 대야 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대장동의 공공개발을 국민의힘이 막았다’는 이 지사의 주장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변호사 시절 (대장동을) 민간 개발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웠었다”며 “LH(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하는 공공개발을 자기가 중단시킨 다음 민관합동개발이 됐는데, 지금은 자기가 원래부터 공공개발을 하려고 했고 그걸 반대한 게 국민의힘 쪽이었다고 거짓말한다”고 꼬집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전과 4범에 패륜적인 쌍욕을 일삼은 후보, 대장동 게이트의 주범이 집권 여당의 대통령 후보라는 것 자체가 대한민국에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이 지사 당선이 ‘정권교체’라고 말하는데, 친일파가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 지사와 함께 윤 전 총장의 도덕성을 문제 삼았다. 홍 의원은 “이 지사가 대장동 프레임에 윤 후보를 끌어들이는 물타기 전략을 하고 있다”며 “도덕적으로 우위에 있는 사람이 출마해야 대선을 이길 수 있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