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마피아 연루설에 수차례 웃음 못 참아
김연주 "과장해서 연관없음 보여주려 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큰 웃음을 터뜨렸다.

이 후보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마피아 연루설을 제기한 국민의힘 의원의 발언에 "흐흐흐", "큭큭큭"하며 웃음을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에 온 국민의 시선이 모인 가운데여서 이 후보의 일거수일투족은 관심이 아닐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이 후보는 조폭 조직인 '국제마피아파' 출신으로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모 씨의 진술서와 사실확인서, 공익제보서를 근거로 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가 있는 도중, 중계 마이크에 소리가 잡힐 정도로 크게, 그리고 반복적으로 웃었다. 이는 누가 봐도 다분히 조롱이 섞여 있는 것으로 이해되기에 충분하며, 응답의 진실성 여부를 떠나 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 태도로서는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김 부대변인은 "국정감사는 행정부에 대해 국회가 감시하고 비판하는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것으로 매우 중요한 정치 행위다"라며 "여당의 대선 후보가 된 이 지사의 경우,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단군 이래 최대 부패 스캔들에 있어 최종 의결권자로서의 역할에 대해 70%가 넘는 국민들이 특검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와 같은 사실을 모를 리 없는 이 후보가 시종일관 비웃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자신은 이 사건과 연관이 없다고 과장해 표현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음과 동시에 이를 지켜보는 국민들에 대한 모독 행위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오랜 기간 이 지사의 수행을 맡았던 비서가 조폭과의 연루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전력이 있음은 물론이려니와, 한두 차례가 아닌 전과 4범이라는 본인의 과거를 돌아볼 때 어찌 웃음이 나올 수 있나"라며 "신성한 국감장에서 국민을 비웃는 듯한 태도는 국민들의 등돌림을 자초할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마피아 연루설을 제기한 김용판 의원을 향해 "이래서 국회의원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어 "명백한 허위사실을 국민한테 보여줬다"면서 "국민들이 위임한 권한 가지고 이렇게 음해하고 명예훼손을 하나. 일방적으로 주장한다고 진실이 되지는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