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만들든지 민간이 절대 못하게 하라고 내가 지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8일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의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이영 의원의 질의에 "마치 민간 사업자 내부 이익을 나누는 설계를 말한 것처럼 호도하고 싶겠지만, 분명한 것은 성남시 내부 이익 환수 방법, 절차, 보장책 등을 설계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익을 '몰방'해서 주자고 한 것은 여러분 소속이던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 시의회가 민간 개발하라고 4년간 저를 괴롭혔다"고 했다.

또 사업의 설계 내용에 대해 "땅값이 오르면 업자의 이익이 될 수 있지만, 예측 못 할 하락이 생기면 업자들은 손해를 보고 저희는 확정 이익을 갖는다"며 "행정은 투기로 하면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보고 중 대장동 관련 주요사항이 누락됐다는 지적에도 "국민의힘 의원들이 언론에 내셨던데, 특수목적법인(SPC)을 만들든지 민간이 절대 공사하지 못하도록 하라고 제가 지시했다"며 "최종적으로 가장 이익을 많이 준다는 쪽으로 해서 4천400억원을 확보했고 그쪽 개발이익은 소액이라고 보고받았다.

세부보고를 일부러 뺄 리가 있느냐"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