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환수 못 한 건 제 부족함…안타깝고 유감스럽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제가 인사를 잘못한 것, 제가 지휘하는 직원 일부가 오염돼서 부패에 관여한 점에 대해선 진심으로 제가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 "인사권자 입장에서 도둑들의 물건을 되찾아오는 과정에 여러 사람이 동원됐는데 그중 일부가 제 기대와 요청에 반해 도둑들과 연합했을 거라는 문제 제기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집값 때문에 고통받고 부동산 불로소득으로 일할 맛 안 나고 소외감, 배제감, 분노가 생기는데 제가 그것을 막기 위해 노력했지만 어쨌든 (개발이익) 100%를 환수하지 못하는 것은 제 부족함"이라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 점에 대해선 앞으로 국민의힘 정치 세력이 일방적으로 막아 공공개발을 못 하는 상황이 없도록 제도도 만들고, 개발 이익을 완전히 환수해 부동산 불로소득으로 국민들이 실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직원 일부 부패 관여,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