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선거할 땐 민간개발 불가능"
"대장동, 환수비율 53%로 타지역보다 높아"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8일 자신이 성남시장 당선 이전 대장동의 민간개발을 주장했다는 의혹에 대해 "시 주도의 개발을 하되 해당 지역 주민이 참여하는 방식을 검토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시장 선거를 할 때는 LH가 공공개발을 행정절차에 의해 시행하고 있어서, 사실상 민간개발 하는 것이 불가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그때 LH가 위례신도시 재개발 문제 등 횡포를 많이 부렸다"며 "당시 주민들은 이걸 빼앗긴다고 생각하고 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LH가 개발하더라도 지역 주민에게 일정 포션을 주는 등 보상을 하라는 것이고, 공약집에 '성남시 주도'라는 표현을 쓴 것이 이런 이유"라고 밝혔다.

또 대장동 사업의 환수 비율과 관련해선 "통상적으로 도시개발을 할 때 기부채납되는 공원이나 도로가 48% 정도 된다고 한다"며 "(대장동은) 53%로 다른 개발지역보다 환수 비율이 높다"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