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이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내일이 오늘보다 낫길 바라는 것이라 생각하고 당연한 흐름일 수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송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다시 출마하는 게 아니다"라며 "이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총리나 각료로 핵심 역할을 한 것이 아니고 경기도지사로 지방행정을 했고, (소위) 핵심 주류 그룹이 아니어서, 변화에 대한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를 계승하되 부족한 점은 보완·변화 시켜 나간다는 것을 강조함으로써 국민의 저런(변화) 요구를 잘 수렴하겠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예를 들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경우, 문 대통령은 마음이 착하시고 절차를 중시한다"며 "하지만 이번 판결에서 (총장 때 받은) 징계가 타당하다고 나왔듯이, (앞서) 그런 경우였다면 불러다가 그만두라고 해야 됐지 않았나. (그런 것처럼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스타일이 다른 것"이라고도 했다.

송 대표는 야당인 국민의힘이 대선 경선을 끝내고 '원팀'이 되기가 "훨씬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송 대표는 "윤석열 후보나 홍준표 후보 두 분이 토론하는 것을 보거나 유승민 후보를 보면 그 차이가 우리 후보 간 차이보다 훨씬 큰 것 같고, 아예 접점을 찾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송 대표는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 간 갈등은 복잡한 것은 아니다"라며 "기본 철학을 공유하고 있는데 (국민의힘 후보들 간) 공격은 서로 승복하기 어려운 논리 구조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우리는 후보를 확정해서 숙제를 해결해가는 중이고, 저쪽은 숙제, 폭탄이 다가오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이 후보가 국정감사가 끝나면 (경기)도지사직 사표를 내고 (대통령) 예비후보를 등록한 이후 정식으로 이낙연 전 총리(대표)를 찾아뵐 것"이라며 "막걸리 한잔하면서 풀어지지 않을까 한다"고 관측했다.

송 대표는 "(이 전 대표가) 큰 선거에서 낙선 경험이 처음이실 것"이라며 "전화를 드려 하나로 모이자고 말씀을 올렸다. 곧 찾아뵈려고 한다"고 밝혔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