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오로지 윤석열만 야당 후보로 보고 치고받고 하는 그 전략이 과연 주효할지 내 한번 두고 보겠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17일 SNS에 "이재명 후보의 피장파장 전략은 참 대단한 정치 기술"이라며 비판했다. 이 후보와 윤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 등을 두고 마치 대선 본선인양 정면충돌하자 야권주자인 홍 의원이 나선 것이다. 홍 의원은 "아무래도 같은 비리 후보라야 대선 치르기가 쉽다고 보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비리 후보를 상대하려면 깨끗한 후보가 나가야 한다는 것을 이미 우리 당원과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라며 "비리 후보를 깰 사람은 깨끗한 저밖에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에도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간에 대장동 비리를 두고 서로 물고 뜯는 양상은 참 보기 사납다"고 비판했다. 그는"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비리의 주범으로 청와대가 아닌 감옥으로 가야 할 사람으로 보인다"라며 "아직은 추측에 불과한 소문을 근거로 이 후보가 윤 후보를 공격하는 것은 자신이 다급한 상황에 몰렸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