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관전 포인트

(2) '대장동 책임론' 잠재울까
(3) 국민의힘 '한방' 있나
(4) 與 원팀 됐을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경기지사 자격으로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한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경기 성남시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의 ‘몸통’이라고 주장하며 ‘이재명 책임론’을 부각시킬 계획이다. 이 후보는 오히려 여론을 뒤집을 계기로 보고 정면돌파를 준비하고 있다. 이 후보는 17일 페이스북에 “야당 의원들에게 수모라도 당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이 있는데 너무 걱정 안 해도 된다”며 “(국감) 결과는 국민의힘 의도와 다를 것”이라고 썼다. 다음은 ‘이재명 국감’ 관전 포인트.
이재명, 18일 '대장동 국감' 출석…(1) 김만배의 '그분' 드러날까

(1) 대장동 ‘몸통’ 실체 나올까
국민의힘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18일)와 국토교통위원회(20일)의 경기도 국감에 대비해 막판 ‘작전회의’를 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대장동 관련 공문에 서명한 사실 등을 근거로 ‘이재명 몸통론’을 제기할 예정이다.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이 성남시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 후보는 성남시장이던 2014~2016년 대장동 개발 사업 내용이 담긴 공문 결재란에 최소 10차례 서명했다. 이 의원은 “‘화천대유 몰아주기’에 대한 보고를 일일이 받았다면 배임 혐의를 피하기 어렵다”고 공격했다. 이에 이 후보 측은 공문에 시장 서명이 들어가는 것은 당연한 절차라고 맞서고 있다.

국민의힘은 배임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이 후보와의 관계를 규명할 수 있는 증언과 자료도 총동원할 계획이다. 천화동인5호(화천대유 관계사) 소유주로 알려진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 속 김만배 씨의 ‘그분’ 언급을 근거로 ‘이재명 연루설’도 제기하기로 했다. 답변 과정에서 이 후보가 말을 바꾸거나 거짓말을 할 경우 즉각 위증죄로 고발할 방침이다.
(2) 이재명 역공 나설까
이 후보는 이날 외부 일정 없이 국감 시나리오별 대비책을 세웠다. 이번 국감을 계기로 ‘대장동 책임론’을 완전히 불식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여론은 불리하다. 최근 넥스트리서치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67.7%는 이 지사가 대장동 의혹에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책임 없다’는 응답(22.7%)보다 세 배나 많았다. 신성범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야당 의원들은 몇 가지 데이터를 가지고 공격할 텐데 이 후보는 파악이 돼있기 때문에 다 역으로 비판할 것”이라고 했다.

경선 이후 컨벤션 효과를 못 누리고 있는 이 후보 입장에선 특유의 ‘사이다 발언’ 등을 통해 야당 의원들의 공격에 적극적으로 반격할 가능성이 높다. 이 후보는 경기지사 취임 후 세 차례 국감에서 국민의힘 공격을 받아내며 인기를 얻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 후보가 자신감을 갖고 있다. 대통령 후보 인사청문회라고 생각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다만 대장동 사업 과정에서 소수 인사에게 과도한 이익이 몰린 점과 유 전 본부장 등 주변 인물의 비위와 관련해선 일부 책임을 인정하며 몸을 낮출 것으로 보인다.
(3) 야당의 ‘한방’은
여야 ‘대장동 승부’의 핵심은 야당이 이 후보가 대장동 특혜 연루 사실을 증명할 새로운 사실을 제시할 수 있느냐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 ‘본진’인 경기 수원시에 대장동 국민제보센터를 설치하고 전방위 제보를 받고 있다. 새로운 제보를 바탕으로 국민의힘이 ‘결정타’를 터뜨릴 경우 국감에 직접 출석하는 이 후보에겐 큰 타격이 될 수밖에 없다.

국감에서 ‘한방’이 안 나온다면 이 후보가 오히려 여론을 반전시킬 기회를 잡을 수 있다.
(4) 국감에서 민주당 ‘원팀’ 될까
여당 내 관전 포인트도 있다. 행안위엔 오영훈, 오영환 민주당 의원 등 이낙연 캠프 소속이던 의원들이 포진해 있는데 이들이 얼마나 야당의 공세를 저지하면서 이 지사 보호에 나설지에 따라 민주당 원팀 기조를 가늠해 볼 수 있다. 민주당 행안위원들이 전격적으로 이 후보 감싸기에 나서면 사실상 ‘맹탕 국감’이 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행안위는 민주당 18명, 국민의힘 8명, 무소속 1명으로 구성돼 있어 야당이 수적으로 밀린다. 국토위 역시 29명 중 18명이 여당 의원이다.

이날 행안위 야당 간사인 박완수 의원은 민주당 소속인 서영교 행안위원장에게 국감 편파 운영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국감 현장에서 이 후보에게 장시간 해명할 기회가 주어지는 상황을 걱정한 것이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