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자신의 SNS에 밝혀
옛 한국식품연구원·백현유원지 부지 관련 의혹 제기
"이재명 패밀리 집권 막아 국민 재산 지키겠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해 "배임 행각이 상습적"이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성남시장 시절 옛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와 옛 백현유원지 부지 관련 개발 사업에 의혹을 제기하는 동시에 "이재명 패밀리의 국민 약탈을 막겠다"며 각오를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게이트에 이어 새롭게 드러나고 있는 각종 특혜 의혹을 보면 이재명 후보의 배임 행각은 지역을 옮겨가며 같은 수법을 되풀이하는 등 상습적"이라며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 후보 측근이 등장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이재명 패밀리의 집권, 제가 막겠다. 국민의 재산, 제가 지키겠다"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의 성남시장 시절 옛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와 옛 백현유원지 부지 관련 개발 사업에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2015년 자연녹지지역인 옛 백현동 한국식품연구원 부지를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를 상향 변경해줬다"며 "용도변경이 되지 않아서 여덟 차례나 유찰된 땅이었는데, 시행업체에 이 후보의 선대본부장이던 김인섭이 들어가자마자 한달 만에 용도변경 검토 회신을 받고 수개월 뒤 실제 변경을 해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의 특혜로 시행업체는 3142억원의 막대한 분양이익을 챙겼고, 김인섭은 시행업자에게 지분 25%를 요구해 소송 끝에 70억원을 받았다"며 "성남시 인허가 관련 로비 때문 아니었을까. 유동규와 화천대유가 맺은 관계와 매우 흡사하다"고 지적했다.

옛 백현유원지 부지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일 때 성남시로부터 부지 개발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받아 수행한 민간업체가 경쟁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30년간 장기 임대계약을 따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이 부지에 지상 21층 호텔을 짓는데 민간업체가 토지 임대료로 자산가액의 1.5%에 불과한 연간 수억 원 안팎만 부담하면 된다"며 "민간업체는 호텔과 계약으로 연간 막대한 이익을 보는데, 이 민간업체에도 성남시 산하기관 임원 출신 인사가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의혹이 있는 모든 사업에 이 후보의 측근이 등장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에서 보듯이 이재명 후보가 설계·지휘하고 유동규 등 측근이 행동대장으로 뛰고, 일선에서 민간업체들이 움직인 사기 행위"라며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사적 이익을 위해 사유화한 것으로 피해자는 국민이고 대한민국"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와 그의 측근, 막대한 개발이익을 나눈 업체들, 가히 이재명 패밀리가 저지른 '상습 배임 행위'는 국민 약탈, 국가 배신행위"라며 "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하던 버릇을 못 버리고 더 큰 약탈 행위를 하려 하지 않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런 이재명 패밀리의 집권, 제가 막겠다. 국민의 재산, 제가 지키겠다"라고 전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