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 시절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6일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구속될 사람은 자신이 아니라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밝혔다.

이 후보는 "2011년 대검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수사 주임 검사는 중수2과장 윤 후보였다"며 "당시 부산저축은행은 약 4조6000억원을 불법대출해 문제가 됐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는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라고도 짚었다.

그러면서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며 "김 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씨 누나가 윤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고 했다"면서 "로또 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가 박 전 특검,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 후보는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 후보 같다"며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민의힘과 토건 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천503억원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 후보에겐 이해못할 우연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