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는 15일 야당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축적하고 검찰총장을 사퇴한 후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며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이 후보는 이날 SNS에 "윤석열 후보의 검찰권 남용과 직무상 의무위반이 확인됐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후보는 "법을 가장 잘 지켜야 할 검찰총장이 법을 위반하고 권한을 남용했다"며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뒤로 한 채 국민이 위임해주신 막강한 권한을 국민과 법치가 아닌 사익을 위해 악용한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국민을 속인 행위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었다"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는 마땅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재판부는 '정직 2개월' 징계가 적법하다 판결했다"라고 했다. 이어 "검찰총장직을 사임했더라도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음을 적시했다"며 "정치인으로 치면 정치활동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며 "국민 상식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토록 충성한다던 검찰조직에 헌정사에 남을 오명을 남긴 것으로 충분하다"며 "더 이상 100만 공직자의 명예마저 실추시켜서는 안된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는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마땅히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할 것"이라며 "그것이 그나마 검찰의 명예를 지키고 대한민국 공직자의 자존을 지키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검찰이 정치를 하지 않는 세상,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한 세상을 만들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같은 정치검찰이 다시는 검찰사에 존재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