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왼쪽사진)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오른쪽 사진)와 정상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사진)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오른쪽 사진)와 정상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신임 총리와의 첫 통화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피해자 분들이 납득하면서도 외교 관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해결책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기시다 총리와 약 30분간 통화하며 이같이 말한 뒤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네 분이다.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고 강조했다고 청와대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한일 간 가장 첨예한 쟁점 중 하나인 강제징용 피해 문제와 관련해서는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며 "양국 간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대북외교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핵 미사일 능력 증강을 막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의 대화와 외교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없이 직접 마주하겠다는 기시다 총리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또 일본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 동북아 지역을 넘어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야 할 동반자"라고 평가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