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단체 총연합회가 15일 "절망에 빠진 시대를 희망찬 시대로 바꿀 대통령은 홍준표 후보뿐"이라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공개 지지선언했다.

박 전 대통령 지지단체 총연합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동 홍 의원 대선캠프에서 "더 이상 침묵하다가는 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는 절박한 위기감에 다시 몸을 일으키기로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총연합회는 "우리는 홍 후보가 내민 '대한민국 미래 청사진'을 살펴봤고, 공약의 진정성도 확인했다"며 "오직 홍 후보만이 이 모든 것을 해낼 수 있다는 사실에 공감했다"고 했다.

총연합회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위장 침투한 문재인의 충복'이라며 원색적인 비난을 했다. 총연합회는 "무죄나 무혐의로 판명된 무려 1000여명에 가까운 보수 인사들을 괴롭히고 무리하게 구속하면서 보수진영을 초토화한 보수 파괴자"라며 "(윤 후보가) 어느 날 갑자기 국민의힘에 입당하더니 입당 3개월 만에 마치 점령군처럼 '당을 해체해야 한다'는 억장이 무너지는 소리를 했다"고 지적했다.

총연합회는 "모래시계 검사 홍준표는 6공 황태자 박철언, 검찰 대선배 이건개 대전고검장, 엄삼탁 안기부(현 국가정보원) 기조실장, 천기호 경찰청 치안감 등을 구속기소했다"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