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직접 난타전

'尹 징계 적법' 판결 나오자
李 "후보 사퇴·정치 중단하라"

김만배 구속영장도 기각되자
尹 "李 면죄부 수사 좌시 안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이던 설훈 의원을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이던 설훈 의원을 만나 반갑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윤 전 총장 징계 관련 판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두고 정면 충돌했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을 향해 “정치활동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윤 전 총장은 “이재명 면죄부 수사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의 ‘징계 적법’ 판결과 관련해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정치 출발의 근본 이유가 허구임이 드러났다”며 “윤 전 총장은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 시절 받은 정직 2개월 징계를 취소해달라며 법무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가 1심에서 패소했는데 이를 공격한 것이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은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고 이를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축적한 뒤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며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또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으며 면직 이상의 징계가 가능하다’는 1심 재판부의 평가를 소개하면서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서도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본인 (눈 안의) 들보는 안 보고 남의 눈에 티를 찾아서 침소봉대한 다음 가혹하게 검찰 권력을 행사한 것을 반성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검찰이 사실상 이 후보 대변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법원이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을 문제 삼으며 “이대로 가면 검찰이 명캠프(이재명 캠프) 서초동 지부라는 말까지 듣게 생겼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또 전날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녹취록의 ‘그분’은 정치인이 아니다”고 한 것을 지적하며 “어떻게 수사 도중에 이런 발언을 하는가. 이재명 대변인이나 할 수 있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그는 “(검찰이) 거대 비리를 수사하면서 김씨를 딱 한 번 조사했는데, 26년 검사 생활에 이런 수사 방식은 처음 본다”고도 했다. 대장동 의혹의 공정한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동시에 과거 자신에 대한 징계가 검찰을 길들이기 위한 정치적 의도에서 비롯한 것이었다는 주장을 강조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와 윤 전 총장이 이날 직접 난타전에 나선 것은 각각 여당 후보, 야당 유력 주자로서의 존재감을 나타내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 후보는 주 공격 대상을 야권으로 돌리면서 당내 주도권을 잡고, 윤 전 총장은 이 후보와의 대결 구도를 명확히 해 경선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의도라는 관측이다.

두 대선주자의 전면전이 시작되자 여야 의원들도 힘을 보탰다. 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윤 전 총장의 후보직 사퇴를 주장했다. 법사위 여당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윤 전 총장과 그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한동훈 검사장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할 가능성도 언급했다. 박 의원은 “몇 가지 더할 수 있는 걸 고민해 보기로 해서, (윤 전 총장과 한동훈 검사장의 증인 채택을) 포함해 고민해서 결정한 후 실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상의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쓰인 검은 리본을 달고 국감장에 앉았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김씨의 영장이 기각되자마자 야당이 그렇게 강조한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들어간 건 정상적 사고로 해석되지 않는다”며 “순서가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고은이/이동훈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