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윤석열, '王자' 쓰고 국정 배우면 나라 큰일 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는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제대로 된 선생님한테 배워야지, 왕(王)자를 쓰고 이상한 이름을 가진 분들에게 국정을 배우면 나라가 큰일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의원총회 후 "공부하면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최근에 보니 어떤 스님에게 가서 공부하고 계셨던 것 같다"며 이렇게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스승을 바꾸시고 제대로 공부하시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 후보는 전날 윤 전 총장이 징계 취소소송 1심에서 패소한 것과 관련, "본인 눈의 들보는 안 보고 남의 눈의 티를 침소봉대해 지나칠 정도로 가혹하게 검찰 권력을 행사한 점에 대해 반성하시면 좋겠다"며 "자기 주변도 돌아보시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정말 국가의 일을 맡으려면 균형감각이 있어야 하고 이중잣대를 대면 안 된다"며 "다른 사람의 일과 내 일에 같은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본인이 잘못한 것은 생각도 하지 않고 다른 이의 허물만 찾는 것이 원래 해 오던 평생의 직업이라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이중잣대를 가져서는 안 된다"며 "이제는 본인의 한계를 인정하는 게 어떻겠나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당연히 압수 수색을 해야겠지요"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에 대해서는 "법원과 검찰이 적절하게 판단했을 것"이라며 "저는 그 내용을 잘 모른다"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