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가 불려 다닐 정도의 아티스트인가"
"BTS에 너무 미안하고 죄송"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1일 '방탄소년단(BTS) 열정페이' 논란과 관련, BTS측이 "정말 열심히 노력했는데 너무 아쉽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전했다.

탁 비서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어제 이런 논란이 생기자 연락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연락에서) 적극적으로 본인들이 했던 성과에 대해서 알려줬으면 좋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며 "제발 그들에게 물어봐라. 그들이 정말 후회하고 있는지, 돈을 못 받았는지, 그들이 유엔 활동에 대해서 혹은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불이익을 당했는지, 하고 싶지 않은데 억지로 했는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BTS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유엔총회 등의 행사에 참석했다. 이후 일부 언론에서 정부가 BTS에게 항공료 등 여비도 지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하면서 '열정페이' 논란이 일었다.

탁 비서관은 논란에 대해 "밤새 분노가 치밀어서 잠을 잘 수가 없었다"며 "도대체 무슨 근거로 그렇게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 건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을 통해 나왔지만 (BTS에게) 지급하기로 약속했던 금액은 7억원대이다. 얼마든지 확인해보시라"며 "다만 더 본질적인 것은 BTS 멤버들은 돈을 10원짜리도 받고 싶지 않아 했다. 돈을 받고 특사 활동을 하면 그걸 갖고 물고 늘어졌을 것이라고 판단했고 또 그 팀의 실제 경비가 그 돈으로 다 상쇄되는 비용도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대통령이 직접 임명한 특사인 점 등을 감안해 우리는 정말 영수증 처리가 되는 최소한의 비용을 정산한 것"이라며 "사실 억지로 준 것이다. 이걸 갖고 이런 식으로 폄훼를 하고 그들의 헌신과 노력을 깎아내리는 건 정말 못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 참석하며 그룹 BTS(방탄소년단)와 인사하고 있다. 2021.9.21 [UN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 유엔본부 총회장에서 열린 제2차 SDG Moment(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개회식에 참석하며 그룹 BTS(방탄소년단)와 인사하고 있다. 2021.9.21 [UN 제공]

탁 비서관은 "그 친구들(BTS)이 본인들의 시간과 정성과 노력을 들여 헌신적으로 일을 했는데 이런 일로 논란이 돼 자기들이 열심히 한 게 다 날아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하더라"며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했다.

BTS가 계약된 일정 외의 일정에도 불려 다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고방식이 참 한심하다. BTS가 불려 다닐 정도의 아티스트라고 생각하나"라고 반박했다.

한편 탁 비서관은 앞서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한 종전선언 제안 후, 내년 2월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계기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거론되고 있는 데에 "아주 냉정하고 차분하게 한반도 종전선언의 길로 차근차근 밟아나가는 길에 있고 그 과정이 시작됐다고 생각한다"며 "(그와 관련해) 행사적으로, 눈으로 보여줄 수 있는 것은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때 가서 맞춰서 준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종전선언은 유엔에서 (대통령이) 말씀하셨을 때 시작은 됐다고 본다"며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몇 퍼센트라고 내가 말하기는 그렇지만 여건이 되면 충실히 수행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