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日 기시다 총재 당선 축하…야스쿠니 신사참배 자제해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는 4일 새 일본 총리로 취임하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자민당 총재의 당선을 축하하면서도 "경색된 한일관계를 풀기 위해서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 같은, 한국과 중국 인근 국가의 국민감정을 해치는 일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1일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전 외무상은 총리가 되면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기시다 총재는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기시다 내각이 한일 양국 발전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의 정책을 계승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내각의 모습을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송 대표는 당원 지지율이 가장 높았지만, 최종적으로는 총재직 고배를 마신 고노 다로 전 외무상을 향해 "저와 오랜 친구"라며 "이날 중 위로 편지를 보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與 "日 기시다 총재 당선 축하…야스쿠니 신사참배 자제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