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아무리 경찰, 검찰이 (수사)한다고 해도 종국적으로 특검을 안 갈 수가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은 이 의원은 28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당 지도부는 특검, 국정조사를 받지 못하겠다고 하지만 개인적인 의견은 (검·경 수사 등은) 늘 논란이 돼서 '믿을 수 없다', '미진했다'한다면 저희들이 오히려 맞불 작전으로 확 먼저 하는 것도 괜찮지 않은가"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의원은 "(특검이 가동되면) 들불처럼 번지는 걸 좀 차단할 수 있는 방책이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어떤 방법이든 여야 간에 최단 기간 내 이를 빨리 해소하고 또 대선 정국으로 정공법으로 가야 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함께 방송에 출연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 의원에게 "당 대표를 좀 하셨으면 좋겠다"며 "정말 그 당 사람들 말이 안 통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저같이 생각하는 건 거의 극소수 의견"이라며 "별로 말발이, 힘이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다만 특검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고 (야당이) 그걸 하고자 하는 정략적인 의도도 시간을 질질 끌어서 대선까지 넘어가서 정략적으로 활용하겠다 이런 노파심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