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전날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전날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을 처음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8일 발사한 미사일이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밝혔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29일 “국방과학원은 28일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국방과학자들은 능동 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조종성과 안전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의 유도기동성과 활공비행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박정천 노동당 비서와 국방과학부문 지도 간부들이 참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8차 노동당대회에서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됐다”고 밝힌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발사를 참관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지난 28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관련 사실을 언론에 신속하게 공개했지만 어떤 종류의 미사일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군은 당초 ‘미상 발사체’라 공개했다가 발사로부터 3시간30여분 지난 뒤 “단거리 미사일 발사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