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요 다문화가족지원센터들이 국내 체류 외국인과 다문화가정 구성원의 우리말 실력을 늘리기 위해 다양한 배움 프로그램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서울 성북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0∼12세 자녀를 둔 다문화가정 부모를 대상으로 '이중 언어 환경 조성 사업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우리말 실력 키울 외국인·다문화가정 모집합니다"

장연희 서울시 가족학교 전문강사가 부모-자녀 간 갈등 해소 방안, 상호 작용 방법 등을 가르치고, 이중언어를 모범적으로 사용하는 다문화가정의 선례를 소개한다.

수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면 비대면으로 진행되며, 신청 희망자는 센터(☎ 02-3290-1660)로 접수하면 된다.

강북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내달 1일까지 '다문화 가족 이중 언어 환경 조성 프로그램'에 참여할 결혼이민자 15명을 모집한다.

각국 전통 놀이 등을 활용해 부모와 자녀 간 소통을 유도하는 프로그램으로, 10월 한 달간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진행된다.

참여 희망자는 온라인으로 신청서(https://docs.google.com/forms/d/1pwYNtrSKZtkWxrTaR2I3HgspXZEaNBD2tXmv6ktR0N0/edit?)를 내면 된다.

참여자에게는 전통 놀이 키트를 무료로 제공한다.

"우리말 실력 키울 외국인·다문화가정 모집합니다"

서초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10월 9일 한글날을 기념해 '도전! 한글퀴즈왕' 행사를 연다.

10월 7일 오후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줌(ZOOM)으로 진행되며, 관내 다문화가정 구성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마포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2∼7세 자녀를 둔 다문화가족 부모를 대상으로 집에서 할 수 있는 교육과 놀이법 등을 공유하는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개설한다.

희망자는 내달 6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서(https://forms.gle/pXosrebuq7ndrcyw6)를 내면 된다.

문의는 ☎ 070-7467-0745.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