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본이든 뭐든 빠른 수사 원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8일 “제가 아니었다면 대장동 개발이익은 100% 국민의힘과 결탁한 민간업자 세력이 먹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SBS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TV토론회에서 박용진 민주당 의원 질문에 “제가 당시 성남시장이 아니었다면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민간업자들의 극렬한 압력을 견디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다른 후보들은 이 지사를 향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질문을 쏟아내며 공세를 퍼부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 “대장동 개발사업이 국민의힘 게이트, 토건비리란 것을 뉴스를 보고 확인한 뒤에 어떤 조치를 취했는가”라고 물었다.
사진=민주당 제공

사진=민주당 제공

이 지사는 “저는 당시 성남시가 얼마의 이익을 사전 확정할건지 또는 어떻게 보장할건지를 설계해 최대한 이익을 확보하는데 주력했다”며 “은행이 컨소시엄으로 들어와 내부 이익 배분을 어떻게 했는지는 알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성남시장도 아니고 조치할 수 있는게 뭐가 있겠느냐”며 “과거 민간업자들이 다 처벌받고 공중분해됐나 했더니 국민의힘 비호를 받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검·경 합동수사본부를 구성하는 방안에 찬성하느냐는 이 전 대표 질문에 대해선 “합수본이든 뭐든 빨리 수사를 하라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에 공공성을 충분히 반영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단순히 아파트를 짓는 것 말고 그 지역에 어려운 사람이 살 수 있게 해준다든지 정책이 결합된 설계여야 했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이 지사가 대장동 재발방지 대책으로 ‘개발이익 100% 환수’를 꺼내든 점을 문제 삼았다. 추 전 장관은 “개발이익을 100% 환수하면 누가 토지를 개발하겠느냐”며 “국민경제를 망가뜨릴 우려가 있으니 좀 더 합리적인 방식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제가 과거 파크뷰 사건을 추적하다가 구속된 뒤 대학원에 가서 부동산 개발비리를 연구했다”며 “건설이익과 금융투자 이익을 배제한다는 것이 아니라 인허가 자체에서 생겨나는 자연스럽게 생기는 불로소득을 환수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