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검·경·공수처로 이재명 게이트 꼬리자르기"
김기현 "이재명, 벼락부자 설계 장본인…뻔뻔한 DNA"(종합)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8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도리어 남 탓을 하고 최대 치적이라 홍보하는 뻔뻔한 DNA는 어디서 왔나"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 앞서 열린 당 긴급현안보고에서 "(이 지사) 스스로 성남시장 시절 최대 치적이라는 그 사업에서 특정 개인이 6천억원이 넘는, 계산에 따라선 1조원에 가까운 수익을 독차지하는 결과를 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런 벼락부자를 만든 구조의 설계를 (이 지사) 본인이 했던 것"이라며 "민주당은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를 터무니없이 제3자 혹은 타인에게 뒤집어씌우려 한심한 작태를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언론 보도를 인용해 "성남시 실무자들이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민간 업체가 이익을 다 가져갈 수 있는 구조여서 안 된다'는 의사를 보고했는데 유 본부장이 밀어붙였다고 한다"며 "유동규 씨가 성남시장 비서실과도 적극 소통했다는 기사도 있다"고 언급했다.

또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대법원판결에 참여한 뒤 화천대유 고문을 맡아 논란이 된 권순일 전 대법관에 대해서도 "사후수뢰죄가 아니냐는 강한 의심이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법을 꼭 관철해야 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모두 마음속에서 다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김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여야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특검을 통해 '이재명 게이트'의 모든 진실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민간사업자 수익은 배당금과 분양까지 6천억원이 넘는다고 한다"며 "국민은 내집 한채 갖기도 어려운 무능한 정권 아래에서 천문학적인 특혜를 특정 개인들이 독차지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이들과 이 지사가 어떤 관계인지 자금추적으로 밝혀야 한다"며 "실체적 진실에 접근하려면 돈의 흐름을 추적하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특검을 반대하는 이유는 '진상 규명이 지연된다'는 것인데 정말 조악하기 짝이 없다"며 "정권에 충성하는 인물들로 검찰·경찰·공수처를 길들여놨으니, 적당히 마사지하면서 우물쭈물 꼬리 자르기 하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