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민단체, 특검·국조 촉구 회견

"李지사 지시로 정 前실장 기획·연출
유 前본부장, 사업 핵심업무 총괄"

이재명 "김만배·남욱 변호사 등
성남의뜰 컨소시엄 관여 몰랐다"

국민의힘·시민단체, 李지사 고발
경찰·검찰·공수처, 각각 수사 속도
“이재명 고발” 국민의힘 김형동(맨 오른쪽)·박수영(가운데) 의원과 정상환 법률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이 28일 이재명 경기지사와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계자들을 배임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하기 위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민원실로 들어가고 있다.   김범준 기자

“이재명 고발” 국민의힘 김형동(맨 오른쪽)·박수영(가운데) 의원과 정상환 법률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이 28일 이재명 경기지사와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관계자들을 배임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하기 위해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민원실로 들어가고 있다. 김범준 기자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했던 핵심 인물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들이 지목됐다. 성남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 성남시정감시연대는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세력이 이 지사의 오른팔과 왼팔로 불리는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라고 주장하면서 “토건 세력은 다름 아닌 이재명 패밀리”라고 지적했다.
“토건 세력은 ‘이재명 패밀리’”
성남시정감시연대는 28일 서울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지사의 심복 중 심복인 유 전 본부장이 핵심적으로 업무를 총괄했고,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 지사의 지시를 받은 정 전 실장이 기획연출자로서 유 전 본부장에게 모든 지시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윤희 성남시정감시연대 대표는 “정 전 실장, 유 전 본부장과 함께 시행사인 화천대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당시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김문기 성남도공 개발사업처장, 정민용 전 성남도공 투자사업팀장 등도 이 지사 측 인물”이라며 “이들 4인방이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하던 토건 세력이자 ‘이재명 패밀리’”라고 했다. 정 전 실장은 현재 이 지사 열린캠프의 비서실 부실장을 맡고 있다. 유 전 본부장은 이 지사의 성남시장 선거 당시 선거대책본부 참모와 인수위원회 위원을 거쳐 경기관광공사 사장을 지냈다. 김 처장과 정 전 팀장은 오래전부터 유 전 본부장과 친밀한 관계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이번 의혹의 핵심은 이 지사가 ‘공공개발’을 명분으로 민간 업자들을 배불려준 데 있다”며 “특별검사는 물론 국회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이 지사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이 지사는 이날 ‘개발이익 환수 토론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나 남욱 변호사 등이 성남의뜰 컨소시엄에 포함된 것을 알았는지 묻는 질문에 “전혀 몰랐다”고 답했다. 이 지사의 최측근인 이화영 전 열린우리당(현 민주당) 의원의 보좌관이었던 이한성 씨가 화천대유 사내이사로 등재됐다는 것에 대해서도 “이 전 의원과 알지도 못했던 시절 보좌관을 했던 사람”이라며 “차라리 같은 국적, 같은 성씨라고 엮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이 지사 고발
국민의힘은 이날 이 지사를 비롯해 화천대유와 관계사인 천화동인 등의 관계자 8명 등 총 9명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 지사가 설계하고 유 전 본부장이 실무적으로 집행한, 단군 이래 최대 게이트 사건”이라며 “관련자들이 잠적하고 해외로 도피하는 만큼 검찰은 빨리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번 검찰 고발과는 별도로 특별검사제도 도입 및 국정조사를 요구할 방침이다. 시민단체인 서민민생대책위원회도 이 지사와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 ‘성남의뜰’ 등을 공무상 비밀누설, 뇌물수수, 횡령 등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

경찰, 검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도 제각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그동안 ‘입건 전 조사(내사)’ 단계이던 대장동 의혹 사건에 대해 지난 27일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지사 측이 곽상도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뇌물수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공공수사2부(김경근 부장검사)에 전날 배당했다. 공공수사2부는 이 지사 캠프 측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을 고발한 사건도 수사하고 있다.

민주당 내에서도 이 지사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되고 있다. 민주당 소속의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은 이날 라디오에서 “유 전 본부장의 태도를 감안하면 모든 의혹에서 벗어날 수 있나 하는 느낌이 든다”며 “본인이 한 푼 안 받았어도 (이 지사는) 사람을 잘못 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동훈/양길성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