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사 징후 사전 포착한듯…항공기 추적사이트에 정찰비행 포착
북한 미사일 발사때 한미 정찰기 'RC-135W·피스아이' 떠 있었다

한국과 미국 군 당국이 28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 1발 발사 징후를 사전에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 정찰기 RC-135W(리벳 조인트) 1대의 비행 궤적이 이날 오전 강원 춘천과 경기 북부 상공에서 포착됐다.

이 정찰기는 주일미군 기지에서 출격했다.

미 공군의 주력 통신감청 정찰기인 RC-135W는 미사일 발사 전 지상 원격 계측 장비인 텔레메트리에서 발신되는 신호를 포착하고, 탄두 궤적 등을 분석하는 장비도 탑재하고 있다.

아울러 공군 항공통제기 '피스아이'도 북한 미사일 발사 전 경기 오산 상공 등에서 정찰 임무를 수행했다.

이런 사실은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 등 민간 항공기 추적사이트에도 포착됐다.

북한 미사일 발사때 한미 정찰기 'RC-135W·피스아이' 떠 있었다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피스아이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 3만 피트(9.1㎞) 상공에서 임무를 수행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피스아이는 다기능 전자식 위상배열(MESA) 레이더가 장착되어 북한 지역 공중과 해상의 1천여개 표적을 동시에 탐지할 수 있다.

단거리 및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도 포착할 수 있다.

한미 군 당국은 양국 정찰기가 이날 탐지한 북한 단거리 미사일의 고도와 사거리 등 비행궤적을 정밀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 공군 고고도 정찰기 글로벌호크(RQ-4)도 전날 오전 인천 근방 서해 상공과 경기 포천, 강원 양양 일대 상공을 장시간 정찰 비행한 항적이 포착됐다.

이 무인기는 일본 요코다 공군기지서 출발했다.

RQ-4는 20㎞ 상공에서 특수 고성능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 위성급의 무인정찰기다.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40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때 한미 정찰기 'RC-135W·피스아이' 떠 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