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잠실 노선부터 연말까지 13개 노선에 38대 도입

경기도에 수송력과 친환경성을 갖춘 '2층 전기버스'가 처음으로 도입된다.

경기도는 다음 달 1일부터 포천과 서울 잠실을 잇는 3006번 경기도 공공버스 노선에 2층 전기버스 3대를 투입한다고 28일 밝혔다.

경기도, 공공버스에 친환경 '2층 전기버스' 첫 도입

2층 전기버스는 국내기술로 제작된 차량으로 1층에 11석, 2층에 59석 등 모두 70명이 탈 수 있다.

교통약자의 이용 편의를 위해 저상버스 형태로 만들어졌으며 1층에는 접이식 좌석 3개가 있어 휠체어 2대를 수용할 공간을 뒀다.

개별 조명 및 냉·난방 조절 장치, USB 충전단자 등 각종 편의시설과 차선이탈방지 경고장치 등 안전장치를 갖췄다.

기존 차량과 비교해 소음과 진동도 적어 쾌적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경기도는 기대했다.

경기도는 3006번을 시작을 연말까지 용인 M4101번 3대, 수원 3003번 2대, 의정부 G6001번 1대 등 모두 7개 시·군 13개 광역버스 노선에 38대의 2층 전기버스를 도입할 방침이다.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2층 전기버스는 뛰어난 수송 능력을 갖추고 있고 친환경적이어서 수도권 대기질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기존 경유버스를 2층 전기버스로 대체하는 등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정신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