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사업으로 4차로→2차로 줄여 보도 확장·전선 지중화

경기도청 앞 왕복 4차선 도로가 차로수를 줄여 보도를 확장하는 '도로 다이어트'를 통해 보행친화공간으로 바뀐다.

경기 수원시는 도청사 앞 효원로 회전교차로에서 도청오거리 방향 350m 구간을 대상으로 '주민활력로드만들기 사업'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경기도청앞 효원로 '도로 다이어트'로 걷기 편한길 만든다.

이 사업은 내년도 예정된 경기도청의 광교 이전에 앞서 수원시가 추진하는 경기도청 주변 도시재생사업(사업비 99억원)의 하나로, 슬럼화가 진행되는 도청사 주변을 활성화시키는 것이다.

주민활력로드만들기 사업이 시행되는 구간은 도로 양방향 2차로에 불법주차한 차량 때문에 사실상 4차선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으며,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와 쓰레기 투기가 빈번한 곳이다.

수원시는 3차례에 걸친 주민설명회와 설문조사를 통해 도청사 주변 주민들로부터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가로공간을 재조성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4차선 도로를 2차선으로 줄여 보도를 확장하고, 넓어진 보도에는 심플한 디자인의 가로등을 설치하고 이팝나무 가로수도 새로 심을 예정이다.

도로 한쪽에는 임시주차공간을 마련해 주변 상가를 방문하는 차량에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전주와 통신주 등의 선로를 지중화하기로 했다.

경기도청앞 효원로 '도로 다이어트'로 걷기 편한길 만든다.

수원시는 내년 5월 사업이 완료되면 경기도청, 팔달산 벚꽃 산책로, 수원역, 행궁동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편안한 보행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우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은 "경기도청 앞 주민활력로드를 시민들이 편안하게 걸으며 아름다운 꽃을 볼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며 "경기도청 봄꽃축제와 연계한 '꽃길 테마로드'로 발전시켜 지역의 랜드마크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