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훈 이름이 왜 등장하나

2017년까지 朴씨 최대주주인 일상실업 돈 54억, 엠에스비티로
엠에스비티 2019년 자본잠식, 대장동 투자로 단숨에 흑자전환
정치권 "朴씨, 진보 인사들과 친밀"…李지사와는 중앙대 동문
< ‘박중훈 빌딩’에 엠에스비티 사무실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 초기 투자자금을 댄 엠에스비티에 영화배우 박중훈 씨가 일상실업을 통해 자금을 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박씨가 최대주주인 일상실업과 엠에스비티가 있는 서울 역삼동 타워432빌딩. /허문찬 기자

< ‘박중훈 빌딩’에 엠에스비티 사무실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 초기 투자자금을 댄 엠에스비티에 영화배우 박중훈 씨가 일상실업을 통해 자금을 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박씨가 최대주주인 일상실업과 엠에스비티가 있는 서울 역삼동 타워432빌딩. /허문찬 기자

27일 오후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호텔(옛 르네상스호텔) 사거리에 있는 타워432빌딩.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에 약 130억원을 투자한 엠에스비티라는 부동산투자회사가 입주한 것으로 알려진 건물이다. 건물 소유주는 영화배우 박중훈 씨(55)가 최대주주인 일상실업이다.

엠에스비티가 있다는 10층 사무실은 불이 꺼진 채 적막감이 감돌았다. 빌딩 지하 2층에는 박씨가 대표로 있는 발코니필름 사무실이 있었다. 한 건물 입주사 직원은 “한 달 넘게 불이 꺼져 있는데 폐업한 것 같다”고 말했다. 2층 일상실업 사무실에서도 인기척은 없었다.

박씨는 영화 ‘투캅스’ ‘라디오스타’ ‘해운대’ 등에 출연하면서 배우 안성기 씨 등과 더불어 ‘국민배우’로 꼽히는 인물이다. 그런 박씨가 최소 4000억원 이상의 천문학적인 수익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는 대장동 개발업체 화천대유자산관리 초기 투자자에 돈을 빌려준 사실이 드러나 투자 배경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화천대유 초기 투자자 엠에스비티
화천대유는 전직 언론인인 김만배 씨가 2015년 2월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사업자 공모 1주일 전 설립한 회사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014년 성남시장 재선에 성공한 뒤 성남도시개발공사와 민간사업자가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는 형태로 대장동 개발을 추진했다.

성남시로부터 시행사로 선정된 성남의뜰은 우선주와 보통주를 나눠 주주를 구성했다. 그중 의결권을 가진 보통주는 화천대유가 14.28%, SK증권이 85.72%를 가져갔다. 화천대유 자회사인 천화동인 1~7호 주주들은 SK증권 특정금전신탁을 통해 투자했다. 화천대유는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577억원을, 천화동인 1~7호 주주들은 3460억원의 개발이익을 배당받았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화천대유처럼 부동산 개발을 위해 설립된 특수목적법인은 자체 자금력이 거의 없어 외부로부터 돈을 끌어와야 한다. 화천대유의 설립 자본금은 5000만원에 불과하다. 업계 관계자는 “부동산개발회사가 금융회사들로부터 대규모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일으키거나 브리지론을 받으려면 초기에 필요한 운영비나 계약금 등은 소위 ‘전주(錢主)’에게서 빌려 마련한다”고 설명했다.
화천대유에 총 131억 투자한 엠에스비티, 327억 '대박 수익'

화천대유 감사보고서를 보면 화천대유는 이 초기 투자자금을 킨앤파트너스와 엠에스비티라는 회사들로부터 마련했다. 킨앤파트너스는 2015년 291억원, 엠에스비티는 60억원을 빌려줬다. 킨앤파트너스의 투자자금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인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측으로부터 나왔다. 화천대유는 프로젝트 사업부지를 이들에 담보로 제공했고 이 중 72억3900만원을 사업협약이행보증금으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납부했다.
박중훈은 엠에스비티와 금전거래
엠에스비티가 화천대유에 빌려준 60억원은 어디서 나왔을까. 엠에스비티는 2007년 설립된 회사로, 법인등기부등본상 서울 역삼동 타워432 건물에 있다. 타워432는 박씨가 최대주주로 있는 일상실업 소유 건물이다.

한 금융권 인사는 "박씨 돈은 엠에스비티를 거쳐 화천대유로 흘러갔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엠에스비티는 화천대유에 투자한 2015년 일상실업으로부터 20억원을 차입했다. 일상실업 차입금은 2017년 54억원으로 늘었다.

엠에스비티는 2017년 화천대유 대여금을 131억원의 투자금으로 전환하면서 대장지구 11블록 개발사업에 대한 3순위 우선수익권을 확보했다. 대주단 및 시공사 다음 순위로 분양수익을 받게 된 것이다. 엠에스비티는 2019년에는 일상실업이 투자한 사모펀드인 ‘리딩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투자신탁 제1호’로부터 250억원을 빌렸다.

화천대유 투자로 엠에스비티는 최소 327억원 이상의 이익을 얻을 전망이다. 엠에스비티는 2019년 말 “대장지구 11블록 분양이 완료돼 2021년 5월부터 수분양자 입주 후 순차적으로 신탁 청산 및 본사업이익 정산이 진행될 예정”이라며 “제3순위 수익권자로서 법인세차감 전 이익이 약 4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실제 엠에스비티는 2019년 31억원의 순손실로 자본 완전잠식 상태에 빠졌지만, 2020년 대장동 투자수익금 327억원을 받아 248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향후 분양 완료에 따른 추가 수익도 기대된다.
여야 정치인과의 인연에 ‘주목’
정치권에서는 연예인인 박씨가 어떻게 막대한 이익이 기대되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연루됐는지 의문을 품고 있다. 우선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이 지사와의 연관성이 거론된다. 박씨는 과거 민주노동당원이었고, 특히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과는 14년 넘게 ‘절친’일 정도로 진보진영과 관계가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인사는 “박씨가 이 지사와도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중앙대 연극영화과를 나와 이 지사와 동문이다. 두 사람은 2016년 영화 ‘라스트홈’ 관객과의 대화(GV) 행사에 이름을 같이 올리기도 했다.

금융업계에서는 엠에스비티의 화천대유 투자에 천화동인 4호 대표로 ‘대장동 키맨’으로 꼽히는 남욱 변호사가 관여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킨앤파트너스의 화천대유 투자를 유치한 인물로 거론되고 있다.

박씨 소속사는 “과거 엠에스비티에 돈을 빌려줬고 최근 원금과 이자를 돌려받은 건 맞다”고 밝혔다. 엠에스비티 관계자는 “박씨로부터 돈을 빌렸지만 그 돈으로 화천대유에 투자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형주/최다은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