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성남시청 항의방문…"손대는 것마다 게이트냐"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27일 오전 성남시청을 항의 방문했다.

특위 위원들은 은수미 성남시장과 윤정수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과의 면담을 요구했지만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장영근 성남시 부시장이 대신 위원들을 만났다.

특위 위원장인 이헌승 의원은 "시장도 안 계시고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도 이런저런 이유로 자리를 피하고 있다"며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해당 의혹과 관련한 국정감사 자료를 즉각 제출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속히 국정조사와 특검을 수용할 것을 요구한다"며 "스스로 대장동 개발 설계자라고 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국민에게 진실이 무엇인지를 털어놓기를 희망한다"라고 덧붙였다.

윤창현 의원은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꺼내 들면서 "위례 게이트다.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손대는 것마다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의원 일부 실수 있었던 것을 갖고 물고 늘어져서 전체를 덮으려고 하느냐"며 "곽상도 하나로 모든 게 덮어지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남 분당구 대장동을 지역구로 둔 김은혜 의원은 대장동 개발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 '성남의뜰' 주주들 간 협약서 제출을 요구하며 "이 부분부터 원천적으로 막으면 사안 접근 자체가 불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장 부시장은 "주주 간 협약서는 민간 사적 계약 부분으로 알고 있다.

정확한 부분은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날 항의 방문 현장에 등장한 한 대장동 원주민은 "대장동에 7억원 아파트 당첨된 사람이 입주하자마자 15억이다.

이게 말이 되느냐"며 "행정부에서 왜 땅장사에 손을 대느냐. 이거부터 잘못됐다"라고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특위 위원들이 성남시청에 들어갈 때 '화천대유 국힘당 게이트다', '화천대유 곽상도에게 물어보라' 등 플래카드를 든 지역주민들이 국민의힘에 항의하며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국힘, 성남시청 항의방문…"손대는 것마다 게이트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