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관련된 화천대유에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아 논란이 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탈당하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꼬리를 잘라도 도마뱀은 도마뱀"이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 "아들 일이라 자신과 상관없다며 황당무계한 주장을 하던 곽상도 의원이 돌연 탈당계를 냈다고 한다"며 "쏟아지는 비난을 피해가기 위한 비겁한 꼼수일 뿐"이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발버둥친다고 도망가지지 않는다"며 "국민의힘 비리가 감춰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아무리 꼬리를 잘라도 도마뱀은 도마뱀일 뿐"이라며 "국민의힘 토건비리 커넥션은 여전히 변함없다. 곽상도 50억 뇌물 의혹 뿐이겠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비리의 실체는 이제 드러나기 시작했고, 국민의힘이 그렇게 이재명을 발목잡고 대장동 완전공공개발을 막았던 이유가 퍼즐처럼 맞춰지고 있다"며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 반드시 진실을 규명해 불로소득 착취하던 집단의 비리를 낱낱이 캐달라"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대선후보들에게도 공식적으로 요구한다"며 "공개적인 대국민 사과를 하라. 사실 확인도 없이 저에 대한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자행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개발이익 공공환수제를 반드시 도입하겠다"며 "기득권들이 끼리끼리 불로소득 해먹으며 우리 사회의 기회를 싹쓸이하던 시대, 이제 끝내겠다"고 약속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