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사퇴에 진행자 "이낙연의 의지는?"
이낙연 "미안하지 않으시냐" 불쾌감 드러내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 사진=뉴스1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이낙연 전 대표는 27일 라디오 인터뷰에 응하던 중 진행자가 완주 의지를 묻자 "그런 질문을 바로 하느냐"고 발끈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진행자가 '정세균 후보에 이어 김두관 후보까지 중도사퇴했는데 혹시 사퇴에 대해 들은 바 없냐'고 묻자 "무슨 수로 알겠는가"라고 대답했다.

진행자가 '최소한 이낙연 후보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고 보면 되냐'고 묻자 이 전 대표는 "그런 질문을 마구 하시냐. 미안하지 않으시냐"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대한민국을 위해 제가 할 일이 있고,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믿음에는 변함이 없다"며 "중도사퇴는 당원과 국민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 전 대표는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선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면서도 "지금 (화천대유 의혹의) 큰 그림이 코끼리라고 치면 코끼리 다리도 나오고 귀도 나오고 하는 상황이지만, 언젠간 코끼리 전체가 그려지지 않겠나 싶다"고 말했다.

한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경선 후보직 중도사퇴를 선언한 데 이어 김두관 의원도 지난 26일 사퇴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경선 레이스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 전 대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박용진 의원 간의 4파전으로 재편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