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꼬리 잘라도 도마뱀은 도마뱀"
"국힘 토건비리 커넥션 여전히 변함없어"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 사진=연합뉴스

아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아 논란을 빚은 곽상도 의원이 국민의힘을 탈당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쏟아지는 비난을 피해가기 위한 비겁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에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아들 일이라 자신과 상관없다며 황당무계한 주장을 하던 곽상도 의원이 돌연 탈당계를 냈다고 하는데, 당당하지 못하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그렇게 발버둥 친다고 도망가지지 않는다"며 "국민의힘 비리가 감춰지는 것도 아니다. 아무리 꼬리를 잘라도 도마뱀은 도마뱀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민의힘 토건비리 커넥션은 여전히 변함없다. 곽상도 50억 뇌물 의혹뿐이겠냐"며 "비리의 실체는 이제 드러나기 시작했고, 국민의힘이 그렇게 이재명을 발목 잡고 대장동 완전 공공 개발을 막았던 이유가 퍼즐처럼 맞춰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 반드시 진실을 규명해 불로소득을 착취하던 집단의 비리를 낱낱이 캐달라"며 "국민의힘과 대선 후보들도 공개적인 대국민 사과를 하라. 사실 확인도 없이 저에 대한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자행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개발이익 공공환수제를 반드시 도입하겠다"며 "기득권들끼리 끼리끼리 불로소득 해 먹으며 우리 사회의 기회를 싹쓸이하던 시대는 이제 끝내겠다"고 했다.

이날 곽 의원은 아들의 '화천대유 50억 원 퇴직금 논란'이 거세지자 국민의힘 탈당계를 제출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를 마친 뒤 "곽 의원이 조금 전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곽 의원의 법적 책임 유무는 향후 특검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겠지만, 그 여부를 떠나 공인으로서 정치적 책임에 대해 국민의힘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또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게이트는 서민들의 분양대금을 가로채기 위한 단군 이래 최대 개발 비리로 여야 그 누구든 어떠한 의혹도 명명백백히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