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연락사무소 다시 지어주면 자존심도 없는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6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담화와 관련해 "북한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한 데 대해 사과도 못 받고 (우리 정부가) 다시 지어주면 자존심도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SNS에서 김 부부장이 남북정상회담·종전선언·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등을 논의할 수 있다고 밝힌 담화 내용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폭파하고 재설치하는 것을 두고 남북관계가 발전한다고 할 수도 없다"며 "둘이 살짝 손잡고 왼쪽으로 돌고, 다시 오른쪽으로 돌면 제자리"라고 지적했다.

이어 종전선언은 북한의 주장대로 '상호 존중'을 통해 핵 보유를 용인한다는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며 "언제든 또 폭파할 수 있는 연락사무소랑 정상회담을 얻어내고 마는 것(에 그친다)"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SNS에서 "연락사무소 폭파 해체에 대해 단 한마디 사과도 없이 재설치 운운하는 것이 북한의 실체임을 문재인 대통령이 명확히 인식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문 대통령이 임기 말 남북정상회담에 연연해 북한 핵무기 용인, 대북 제재 해제라는 잘못된 길로 접어들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개인 치적에 연연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