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 경기 성남 대장동 택지개발 사업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원 가량을 받은것으로 알려졌다. 곽 의원은 앞서 "아들의 월급은 250만원에 불과하다"고 말했지만, 말단 직원이었던 곽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은 대기업 회장의 퇴임 수준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말단 직원이 6년 일하고 퇴직금 50억원
26일 곽 의원의 아들이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해 퇴사하기 전까지 대리 직급으로 약 6년간 보상팀에서 일하다 지난 3월 퇴사할 때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화천대유 측은 ‘내부 절차를 거쳐 합법적으로 지급된 돈’이라는 입장을 노컷뉴스에 밝혔다. 화천대유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분당구 대장동 일대 개발사업에 참여한 회사로 거액의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특혜 의혹이 제기된 곳이다.

곽 의원은 "아들이 퇴직금인가 성과급을 받았다는 것은 아는데 정확한 것(액수)은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회사가 벌었으니깐, 형편이 되니깐, 얼마인지 모르겠지만 준 거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또 "거꾸로 이야기하면 이재명 경기지사가 그런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준 것 아닌가"라고도 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與 "곽로남불"
여야 모두에서 비판과 검증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재명 게이트'로 공세를 받던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이날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았다는 점을 중점적으로 문제삼으로 수사를 촉구했다.

김병욱 이재명 캠프 대장동 태스크포스(TF) 단장은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게이트가 명백해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곽 의원 아들은 월급 250만원에서 380만원을 받던 직원이다. 상식적으로 계산하면 퇴직금은 2500만원~2800만원 정도라고 한다"며 "아빠 찬스 때문인지 몰라도 무려 퇴직금을 200배나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곽 의원은 아들이 받은 퇴직금이 투자에 대한 대가인지, 공영개발 저지 로비 대가인지, 정치 뒷배 봐준 대가인지 직접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낙연 후보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230만~380만원의 월급을 받았던 30대 초반 대리급 사원의 5년 치 퇴직금이 50억원이라니, 누가 납득할까"라며 "모든 의혹을 남김없이 밝히고 법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野에서도 "여야 막론하고 정확한 사실관계 밝혀야"
국민의힘 대선주자 유승민 전 의원도 곽 의원 아들 관련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 출당 조치하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 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결단하기를 요구한다”며 “이 지사 말대로 거리낄 것이 없다면 특검이건 국정조사건 다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역시 "민주당에서도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고 했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 역시 "잘못과 비리가 있다면 이는 여야를 막론하고 척결해야 한다. 당장 특검과 국정조사를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