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광주·전남 지역경선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광주·전남 순회경선에서 첫 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날 경선을 마친 이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제게 첫 승을 안겨준 광주·전남 시·도민들에게 무한히 감사드린다. 오늘의 결과를 토대로 더 노력해 좋은 결과를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승리의 배경에 대해서는 "(시·도민들이) 시간이 갈수록 후보들의 진면목을 더 알게 됐다"면서 "특히 광주·전남 시·도민들은 제가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다른 지역보다 많이 알아서 더 지지를 보내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후보 진면목에 대장동 의혹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말씀드린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며 즉답을 피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