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 논란도 영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25일 광주·전남 경선 결과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가 "광주·전남은 이낙연 후보의 정치적 본거지이기 때문에 상당히 불리할 것으로 예측했다"고 말했다.

이날 처음으로 지역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게 1위를 내준 이 지사는 "생각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역색이 많이 작용해 어려웠다는 이야기냐'는 질문에 이 지사는 "아무래도 해당 정치인이 자신의 정치적 본거지에선 유리한 점이 있기 마련"이라며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최근에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많은 이야기가 있는데 이것이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면서 "긍정적인지 부정적인지 알 수는 없지만 국민들의 집단지성을 통해 잘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사건은 토건 비리 세력과 부패한 국민의힘 정치세력이 결탁해 공공개발을 막고 민간개발을 통해 토지 불로소득을 노리던 것을 민관 합동 개발을 통해 50~70%에 가까운 개발이익을 환수한 것을 두고 도둑들이 왜 완벽하게 도둑을 막지 못 했느냐고 하는 적반하장"이라고 자평했다.

이 지사는 "앞으로는 개발이익 국민 환수제도를 아예 법으로 만들어 토건 비리, 투기 불로소득을 통한 토건 세력과 국민의힘 세력 간 결탁을 봉쇄하고 인허가 권한을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