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4000억원의 막대한 불로소득 안겨"
"뇌에 무슨 물질을 채워야 이 상황이 긍정적인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청와대 국민청원에 '시무(時務) 7조'라는 상소문 형식의 국정 비판 청원을 올려 화제를 낳았던 조은산(필명·40) 씨가 최근 정치권의 최대 화두로 오른 '대장동 특혜 의혹'을 비판하고 나섰다.

조 씨는 23일 자신의 블로그에 '대장동 의혹을 바라보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좌파 인사들의 특징 중 하나는 제 말에 제가 걸려 넘어지는 심각한 언행 불일치의 양상을 보인다는 점"이라며 "어쩔 수 없는 것이다. 자본주의 체제 하에 제 업적과 이득을 챙기며, 사회주의 이론에 근접한 감성적 언사로 민심을 긁어모으려다 보니 당연한 일인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표적으로 조국의 예를 보자. 모두가 용이 될 필요는 없다고, 가재, 붕어, 개구리로 살더라도 행복하게 살면 된다던 그가 정작 제 자식을 이무기로 키우려 온갖 비리를 저지르고 말았을 때, 그의 관념은 사회주의자였지만 행실은 철저한 자본가이자 능력주의자였음을 우리는 이미 사실로써 잘 알고 있다"며 "그리고 우리는 지금도 보고 있다. 과거의 그가 남긴 그럴듯한 말들이 지금의 그를 얽매는 굴레가 돼버린 슬픈 현실을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는 "이제 이재명 지사의 현실을 보자. 기득권 타파를 외치는 그는 토건 세력의 척결과 불로소득의 환수를 주장하지만 놀랍게도 저 스스로 델타 변이 기득권이 돼 화천대유라는 신흥 토건 세력에게 4000억 원의 막대한 불로소득을 안겨주고 만다"며 "그리고 문제의 화천대유 관계자는 문 정권의 부동산 정책 덕에 큰 이익을 본 것이라 항변하고 있다. 나는 도대체 뇌 안에 무슨 물질을 채워 넣어야 이 상황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또 "결과적으로 얘기하자면,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합심해 부동산을 폭등 시켜 5000만 국민의 집값과 전·월세 금액을 갈취했고, 이재명 지사가 그 돈 4000억 원을 지분 7%의 민간 사업자에게 몰아줘 진정한 촛불 정신을 실현했다고 보면 되겠는가"라고 했다.

조 씨는 "논란의 핵심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과연 이재명 지사가 직간접적으로 관여했겠는가에 대한 것이지만 나는 중요한 건 그게 아니라고 본다"며 "이 논란은 이미 벌어졌다는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기분이 더러운 것이다. 언제나 그렇듯, 민주화 열사들이 벌인 자본주의의 향연에 서민계급은 동참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세상을 혼돈에 빠트리는 건 언제나 선한 자를 가장한 악인들이라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며 "그러므로 나라를 망치는 건 아마도, 기득권 타파를 외치는 또 다른 기득권일 테다. 舊(구)기득권은 해 먹어도 다 같이 해 먹지만, 新(신)기득권은 자기들끼리만 해 처먹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