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선거' 황교안 조치 요구엔 선관위 "결정할 단계 아냐"
野본경선 4강 레이스, 10차례 TV토론서 승부 갈린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의 2차 예비경선(컷오프·10월 8일)을 통과하는 4명의 주자는 모두 10차례 TV 토론회를 거칠 것으로 보인다.

후보를 확정하는 전당대회(11월 5일)까지 본경선 4주간 매주 두차례 밀도 있는 입심 대결이 진행되는 셈이다.

당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본경선에서는 서울에서 4번, 지역순회 과정에서 6번의 토론회를 진행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기존의 지역순회 합동연설회를 토론회로 대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체적인 날짜와 일정은 협의 중이다.

2차 예비경선 과정에서 진행되는 6차례 토론회까지 포함하면 모두 16차례 연쇄 토론이 이어지는 셈이다.

이와 별도로, 선관위는 이날 회의에서 토론회 때마다 '4·15 부정선거' 이슈를 부각하는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에 대한 조치 여부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SNS에서 "황교안 후보가 반복적인 반사회적 주장으로 경선을 파행으로 몰아간다.

이를 방치한다면 국민의힘 경선은 희화화될 것"이라고 당 선관위의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신인규 선관위 대변인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그 부분에 대해서는 선관위도 인지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어떠한 조치를 결정한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