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서 '토건 비리 게이트'로 정국 뇌관 전환
여권 내 갈라치기 효과…불발 시 '토건비리 감싸기' 역공 명분

대장동 의혹을 두고 여야의 공방이 거세지는 가운데 야당은 특검·국정조사 쌍끌이를 통해 정국 주도권을 틀어쥐겠다는 심산이다.

야당으로서는 특검과 국조의 동시 추진이 사실상 잃을 게 없는 '일석다조'의 포석이 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달 초에 등장해 야권을 수세로 내몰았던 고발사주 의혹의 굴레에서 벗어나 대장동 의혹으로 프레임을 전환하는 효과가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대장동 의혹이 블랙홀처럼 다른 이슈를 집어삼키면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물론 김웅 의원 등이 연루돼 야권에 부담으로 작용했던 고발사주 의혹은 관심권에서 한발 멀어진 형국이다.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공격을 받는 이번 이슈가 지속될수록 야권으로서는 손해 볼 게 없는 상황인 셈이다.

이번 이슈가 제일 매력적인 또 다른 이유는 여권의 내분을 유도할 수 있는 자중지란용 카드라는 점이다.

국민의힘 못지않게 대장동 의혹의 진상 규명을 강하게 요구하는 쪽이 이 지사의 경선 경쟁 상대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라는 점에서다.

이 전 대표는 24일 광주 MBC 라디오에 나와서도 "검찰이 이렇게 손 놓고 있을 일이 아니다"라며 수사에 속도를 낼 것을 촉구했다.

이 전 대표가 특검이나 국조에 반대하고 있기는 하지만 이 지사를 향한 공세에는 사실상 국민의힘과 같은 편에 선 양상이기도 하다.

사실 특검이나 국조가 관철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

과반 의석을 쥔 민주당이 거부하면 모두 현실적으로는 어려운 카드다.

그러나 이마저도 국민의힘에는 호재가 될 수 있다.

민주당의 비협조로 특검이나 국조가 무산되면 여권이 토건비리를 감싸고 있다는 프레임으로 대선 국면에서 더욱 대대적인 공세가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지사가 당당히 진상을 밝히라고 하는데 민주당이 그에 응하지 않는다면 그 이중성을 분명히 지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특권과 반칙을 몰아내는 데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여당을 향해 특검과 국조를 수용할 것을 압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