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중립 선도…경남도, 공공청사에 5년간 태양광 3㎿ 설치

경남도는 탄소 중립을 선도하기 위해 5년간 도내 공공청사에 3㎿의 태양광 설비를 설치한다고 23일 밝혔다.

경남도는 이러한 태양광 설비 설치계획을 담은 '도 소유·관리 공공청사 태양광 설비 단계별 보급 계획'을 수립해 시행한다.

이번 계획은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관련해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역할을 수행하고,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 '2050 탄소 중립 달성'에 나선다.

태양광 설비 설치대상은 경남도가 소유·관리하는 전 공공청사다.

각 기관이 태양광 설비를 설치할 수 있는 유휴부지에 향후 5년(2022∼2026)간의 설치 계획을 수립했다.

내년에 경남도청 본관 109㎾, 서부청사 138㎾, 도청 어린이집 41㎾ 등 총 7개소 360㎾를 설치한다.

이후 2026년까지 5년간 단계별로 83개 기관에 3㎿(지붕 1.7㎿, 주차장 1.3㎿)를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경남도는 국비지원사업 선정과 자체사업 추진 등으로 33개 기관에 3.3㎿(지붕 2.3㎿, 주차장 1㎿)의 태양광 설비를 설치했다.

이번 계획이 정상 추진되면 2026년에는 전체 180개 기관 중 111개 기관에 6.3㎿(기설치 3.3㎿, 계획 3㎿)의 태양광 설비가 설치돼 연간 3천595t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게 된다.

조현준 경남도 산업혁신국장은 "경남도는 탄소 중립을 위해 공장지붕 태양광 보급,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등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늘리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태양광 설비 설치계획을 시작으로 경남도가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