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단언했다.

고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과연 이 사안에 대해서 국민의힘에서 그렇게 자신만만할 수 있는 사안인가, 전 그렇지 않을 거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석 연휴 민심 동향에 대해 고 의원은 “대장동 사안에 대해선 정쟁의 소재로 여기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다”면서도 “어쨌든 이번 추석밥상 위에는 대장동이 올라간 건 맞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고 의원은 야당인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 관련 특별검사 임명과 국정조사를 제안한 것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국조와 특검을 얘기한 게 도대체 몇 번이었는지 모르겠다”며 “뭔가 사안이 생겼을 때 거기에 대해서 창의적인 대안을 내가면서 싸워야지 뭔가 사람들의 시선도 끌고 할 텐데 생각해낼 수 있는 방안이 특검하고 국조밖에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구체적으로 고 의원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과 원유철 전 의원이 대장동 개발업체인 화천대유에 연루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이런 것들을 보면 과연 그렇게 호기롭게 국조해라 특검해라 라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정의당이 이 지사에 대해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그는 “약간 정의당에서 사실관계 파악이 좀 미흡한 것 같다”며 “공공이던 것을 민간으로 돌린 건 이명박 정부 시절에 국민의힘 사람들이기 때문에 이 논리대로 하려면 국민의힘을 대상으로 해서 특검하라고 얘기하고 대국민 사과를 요구해야 하시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고 의원은 “이 의혹에 대해서 이재명 측에서는 명명백백하게 사실관계를 계속해서 해명하려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