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2차 방송토론회
사진=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사진=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선거 경선 하태경 후보는 지난 1차 방송토론회에 이어 오늘(23일) 2차 토론회에서도 홍준표 후보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공약을 언급하며 "조국과 썸타고 있는 게 또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자 2차 방송토론회에서 하 후보는 홍 후보를 향해 "지난번에 (조국 수사가) 과잉 수사다. 썸타고 있냐 했는데 입장을 철회하신 건 잘했고 다행"이라면서도 "근데 제가 또 살펴보니 조국과 썸타고 있는 게 또 있더라. 지난 8월 14일 공약을 발표했는데, 검수완박 공약을 하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이어 "정치검찰 때문에 대한민국이 혼란스럽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검찰 수사권을 폐지하고 보충수사만 하자고 했는데, 홍 후보는 보완수사만 허용하자고 했다. 이게 평소 소신이냐"고 덧붙였다.

이에 홍 후보는 "선진국 시대에 들어가면 경찰의 국가수사본부를 독립 시켜 한국의 FBI로 만들고 전 수사권을 거기에 주자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하 후보는 "5년 전 대선 때는 FBI 얘기도 안 했고 검찰 수사권 폐지 이야기도 안 했다. 이번에 왜 굳이 검수완박 공약을 한 것은 계속 조국 지지하는 사람한테 잘 보이려고 한 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어서 질문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진국 중에 검찰 수사권을 폐지한 나라가 어디 있냐"며 "'선진국 시대에는 이렇게 해야 한다'고 하면서 구체적인 사례를 들지 못하고 있지 않냐"고 강조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